MC넥스(KBS 중견만리)의 자율주행 그리고

 요즘 자율주행과 관련된 관심이 많다.

엠시넥스를 투자하는 이유도 자율주행에서 국내 1위 기업으로 판단됐기 때문이다.

Global이 자율주행의 두 축을 택하라면 단연 테슬라 vs 웨이모(구글)다.

두 회사의 큰 외관 차이는 라이더 여부다.

테슬라는 카메라+레이더=구체적으로 보면 1개의 전방레이더+8개의 카메라+12개의 초음파센서+FSD칩으로 구성돼 있다.

반면 웨이모는 카메라+레이다+라이더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웨이모는 라이더를 주축으로 지형을 읽고, 그 데이터를 AI를 통해 모든 상황을 인식해 진행하는 자율주행 방식을 추진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최근 FSD(Full Self Driving Capabillity) 베타 버전을 발표했다.영상으로 본 결과 아직 자율주행의 2단계 수준이었다.

하지만 결국 승자는 웨이모가 아니라 테슬라가 될 것 같다.

그 이유는 테슬라와 웨이모는 처음부터 다르다.

웨이모는 자동차에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하면서 시작됐다.반면 테슬라는 자율주행 목표를 시작으로 자동차가 생산됐다.

이 차이는 자동차의 이해와 효율적인 부분에서 큰 격차를 보인다.

지금은 업무 머스크가 공짜로 준다고 해도 안 쓴다고 해도 값이 떨어지면 라이더 센서도 일부 뽑으면서 완성도를 더 높일 것이다.

현대차와 폴크스바겐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은 테슬라의 방식을 따르고 있다.하드웨어에 ADAS를 탑재해 부분적인 자율주행부터 업그레이드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바로 눈에 띄는 카메라 센서다.

그리고 최근 방영된 중견만리에도 MC넥스가 나왔다.아래의 링크를 첨부하오니 관심 있는 분은 참고하시기 바란다. 관심사인 켐트로닉스도 함께 나온다.▲VOD 페이지=vod..co.kr엠씨넥스는 전장용 카메라 센싱 기술은 이미 자율주행에 맞춰 개발됐다.

카메라가 영상을 받아 센싱하려는 차선, 사물을 처리하기 위한 알고리즘이 실제로 수행하고, 이 장치의 신호가 결국 자동차의 조향과 제동에 신호를 보내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해 주는 인캐빈 카메라 역시 일본에 올해 공급을 완료했다.

엠씨넥스가 자동차회사의 자율주행 모델차에 실내 확인용 카메라를 공급한다. 인캐빈(in-cabin) 카메라로 불리는 이 카메라는 자율주행시대의 중요도가 커지는 부품이다. MCNEX는 일본 완성차 업체에… www.etnews.com 드라이브 모니터링 시스템은 운전자의 안면 정보를 통해 주의력과 졸음 등 운전자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운전자에게 알림, 진동, 아이콘 표시 등을 통해 다양한 형태의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이는 자동차가 운전자의 상태를 미리 판단해 자율 진행 여부를 스스로 판단하는 중요한 시스템이다.

앞에서 테슬라 방식이 자율주행시장에서 결국 우선적으로 선택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현대차도 이런 방식으로 테슬라를 추종할 것이다.

엠씨넥스는 현대차의 1차 협력업체로 추진된다는 소식이 있다.

방금 본 전장용 카메라 모듈과 함께 카메라 센싱 기술이 있다.

지금 현대차에서는 하이앤드급 및 옵션에서 ADAS 기능이 탑재되지만 점차 보편화될 것이다.

그리고 시간이 흐를수록 엠씨넥스는 전장용 카메라로 크게 성장할 수밖에 없다.

엠씨넥스는 단순히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만 공급하는 회사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