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의 증상을 완화하는 방법 편도선염 :: 편도가 부어 있다고 생각됨

 

안녕하세요 다인이비인후과 입니다.목이 붓고 침을 삼킬 때마다 통증이 있고, 열이 날 때는 보통 단순 목감기로 여겨집니다. 그러나 38도 이상의 고열이나 온몸의 , 목의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단순한 목감기가 아니라 편도선염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오늘은 #편도선염의 빨리 낫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편도는 호흡기 입구에 위치한 림프조직으로 외부의 세균이나 바이러스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하는 림프구를 만들어 방어하는 역할을 하는데 어떤 원인에 의해 면역력이 저하되고 편도에 외부의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어 염증이 생긴 것입니다.

편도가 붓고 침이나 음식을 삼키기조차 어려우며 38도 이상의 고열, 한기, 인후통, 두통, 근육통이 동반되는 증상과 상처가 나타납니다. 이런 증상은 목감기와 비슷하지만 편도선염은 발병 초기 38도를 넘기고 처음 2~3일 해열제를 먹어도 열이 잘 내리지 않는다는 점에서 구별됩니다. 또한 독감과 마찬가지로 다른 호흡기 질환으로 오인될 수도 있지만 기침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합병증이 없으면 4~6일이면 사라지지만 심한 경우 후두에 염증이 진행되어 쉰 목소리가 나올 수 있습니다.

# 급성 편도염은 편도선에 미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급성 염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환자에 따라 증상은 다양하나 갑자기 시작되는 고열, 삼키기 곤란, 인후통, 발열, 두통, 복통, 오심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 안정을 취하며 수분 공급 및 전문의 처방에 의한 진통제, 항생제를 복용하면 4~6일 정도면 개선됩니다.

안녕하세요 다인이비인후과 입니다.요즘처럼 덥고, 습한 날씨, 또 과도한 스트레스 등의 외부 요인으로… blog.naver.com급, 성, 편, 도, 불꽃 증상과 위의 포스팅으로 확인해 보세요.

#만성편도염은 지속 것으로 1년에 4~5회 이상의 재발을 말합니다. 만성적으로 목의 통증, 목의 이물감을 느낄 수도 있고 구취, 황색 결석이 나오기도 합니다.

– 1년에 4~5회 이상 재발하거나 1년에 1~2회 매우 심한 통증이 있는 경우 수술(절제술)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 편도염을 빨리 치료하는 방법 1. 물 마시기 – 목 점막을 촉촉하게 하기 위해서는 하루 2리터 정도의 미지근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2. 목젖 – 항균, 살균 기능이 있는 가글액으로 목까지 닿을 정도로 헹구어 줍니다, 과하게 사용하면 구강이 건조해질 수 있습니다.

3. 적정 실내습도 유지실내가 건조하면 목도 건조해지기 쉬우므로 습도는 40~60%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