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고열과 오한 급성 편도염

 ⭐키라키라현의 집, 란입니다⭐

지난주목요일어린이집에서일하고있는데,목과눈이아프기시작하고퇴근시간이다가올때쯤에는열이나기시작했거든요.

목요일 저녁에는 열이 39.3도까지 올라가고 목이 점점 아파져서 침을 삼키기도 힘들어지기 시작했어요.

다음날 아침 병원에 갔는데 편도선이 부었다고 하면서 약을 조제해 줘서 먹었는데 약이 잘 듣지 않더라구요.

금요일 밤에는 열이 39.8도까지 올라서 해열제 교차 복용을 해도 나아지지 않을까 고민하다가 토요일에는 평소 다니던 가정의학과에 갔어요.

제가 다니는 가정의학과 의사가 TV에도 나오고 실력 있고 동네에서 아주 유명한 병원이기 때문에 걸어 가기는 조금 멀지만 그래도 찾을 수 있는 병원입니다.

밤에는 한기에 고열이 나 잠을 제대로 못 자고 눈과 목도 너무 아프다고 했더니 독감 검사도 해보자는 거예요.

하지만 내가 입을 아~0이라고 하는 순간 인플루엔자 안해도 된다고…편도선이엉뚱하게부어서빨갛게물렀는데진료를받으려고앉아있는게신기하다고했어요.

1시간 반 7만원짜리 링거를 맞으니까 토요일에는 좀 괜찮았는데 밤에는 또 열이 거예요

일요일도 아침부터 계속 고열이 나고 추위때문에 너무 추워서 응급실에 갈까도 생각했지만, 코로나19로 가지 않는게 좋다고 생각해서

병원 약을 먹고 해열제를 섞어 먹고 양말을 얇은 이불을 덮고 누워 있었는데 갑자기 식은땀이 나더니 1시간 정도 땀을 흘리고 나니 더 이상 열이 나지 않더군요.

고열인데도 오한이 들 때는 반드시 양말을 신고 얇은 이불을 덮어 주세요.열이 안 나는 것만으로도 살아나는 것 같았지만 눈도 아프고 목 상태가 안 좋아 물도 제대로 못 먹고 아무것도 못 먹었어요.

굶어서 1kg 감량 성공… 쿠쿠쿠

주말에는 그렇게 아팠는데, 월요일부터는 일하라고 하는지 주말에 비하면 날아다니는 것 같았어요.

그래도 목 상태는 여전히 좋지 않아서 출근해서도 최대한 말을 안하고 있었지만 다행히 등원한 아이들이 몇 명 없어서 당직 선생님이 남았고 저는 퇴근해서 병원에 다시 갔습니다.

편도선이 잘 낫지 않아서 오늘은 간단하게 주사를 맞고 집에 와서 쉬는데, 어지러워서 누워 있어.한 두 시간 정도 자고 일어나니까 다시 좋아졌고 빨리 후기를 작성했고 두 번째로 치킨이 먹고 싶다고 해서 남편하고 먹이려고 치킨을 주문했습니다.

“난 다 나으면 고추 바삭바삭하게 먹을 거야!”

급성 편도염으로 옆 분들의 블로그를 방문하지 못했어요. 이제 한 분 한 분 다시 방문하도록 하겠습니다.♡

아, 그리고 24일 화요일은 제 생일이에요.남편이 미역국을 끓여줄지!! 기대해보도록 하겠습니다.